[2021 국감] 플랫폼 업체 줄줄이 소환...소나기 피해갈수 있을까?

국회 상임위, 카카오·배민·쿠팡 등 증인 출석 요구

김재영 기자 승인 2021.09.16 15:40 | 최종 수정 2021.09.16 15:45 의견 0
김범수 카카오 의장(사진=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의장(사진=카카오)

[워라벨타임스] 다가오는 10월 초 국정감사를 앞두고 여야 의원들의 칼날이 플랫폼 업체 대표들을 겨냥하고 있다.

16일 국회와 관련업계 알려진 바에 따르면 먼저 환경노동위에는 김봉진(배달의민족 대표), 이해진(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 김범수(카카오 의장),  김창한(크래프톤 대표) 등이 불려나갈 예정이다.

김봉진 대표의 경우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과도한 수수료 문제를 두고 집중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배달 건수가 급증한 상황임에도 배달기사에 대한 안전 및 배차 문제, 산재 처리 등의 근로 여건 개선방안에 대한 질타가 쏟아질 전망이다.

김범수 의장은 근로기준법 위반 및 임금체불 관련 질의가, 김찬한 대표는 '직장 내 괴롭힘' 관련 질의가 예상된다.

정무위에서는 김범수 의장 말고도 강한승(쿠팡 대표), 배보찬(야놀자 대표) 등이 증인 명단에 올랐다.

특히 김범수 의장의 경우 최근 사업 영역 확장으로 골목상권을 위협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경쟁 계열사 인수합병 과정에 대한 질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강한승 대표와 배보찬 대표도 마찬가지로 택배 기사에 대한 처우 개선 문제를 비롯해 가맹 숙박업주에 대한 과도한 광고비 수수료, 일감 몰아주기 등이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공정위에서는 김정주(넥슨 창업자)와 권남희 (머지포인트 대표) 출석이 예정돼 있다.

김정부 창업자는 자사 출시 게임인 '메이플스토리'에서 아이템 확률 조작 등과 관련한 해명을 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권남희 대표는 최근 큰 파문을 일으킨 '머지포인트 사태'에 대한 책임이 추궁될 것으로 보인다. 공정위에 따르면 권 대표의 출석 사유는 '미등록업체의 소비자 기만 행위'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