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등록제도' 국민 절반 '알고있다'...반려견 가구 10중 7은 '등록'

농식품부, 2021 동물보호 국민의식조사 결과 발표
80% 가까이 반려견 외출시 목줄착용·배변처리 '준수'

이나영 기자 승인 2022.01.06 14:35 | 최종 수정 2022.01.06 14:39 의견 0
pixabay
pixabay

[워라벨타임스] 국민 절반 이상은 동물등록제도를 알고 있고, 반려견 양육자 10명 중 7명은 동물등록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6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1년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9월 16일부터 같은 해 10월 8일까지 지역별·성별·연령별로 추출한 전국 20∼64세 5천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을 통해 진행했다.

조사 결과 동물등록제도에 대해 '알고있다'는 응답은 55.2%로 절반을 넘었고, '잘 모른다'는 응답은 44.8%였다.

동물등록제도에 대한 인지율은 전년(2020년) 대비 4.6%p 증가한 수치지만 다만  반려견 양육자 중 인지율은 86.5% 반면 미양육자는 47.9% 나타나 차이를 보였다.

반려견 양육자 중 동물등록하였다고 응답한 비율은 71.5%로, 2020년(69.6%)보다 1.9%p 증가했다.

반려견 외출 시 목줄이나 인식표 착용, 배변 시 수거 등 준수사항에 대해서는 양육자의 79.5%가 '준수하고 있다'고 답했지만, 미양육자는 28.0%에 불과했다.  

다만 2020년 대비 모두 준수한다는 응답이 양육자와 미양육자 각각 11.1%p, 5.6%p 증가해 전반적인 준수 정도는 높아진 것으로 판단된다.

동물등록제도 인지율(자료=농림축산식품부)
동물등록제도 인지율(자료=농림축산식품부)

반려견이 아닌 반려묘의 등록제도에 대해서는 '모두 등록 의무화 및 미등록자 처벌'이 62.1%로 가장 많았고, '현행대로 원하는 사람만 등록하도록 해야한다'(32.6%), '반려묘 등록제도가 필요하지 않다'(5.2%) 순이었다.

반려동물을 키우게 된 계기에 대한 질문에는 '동물을 좋아해서'가 46.0%로 가장 많았고, 이어 '가족 구성원이 원해서'(22.5%), '우연한 계기로 반려동물이 생겨서'(11.3%) 등 순이었다.

반려동물의 평균 양육 마릿수는 반려견은 1.19마리, 반려묘 1.46마리였으며, 이밖에 물고기는 16.65마리였다.

반려동물 마리당 월평균 양육 비용(병원비 포함)의 경우 반려견 14.97만원, 반려묘 12.57만원이었고, 병원비만 따지면 반려견이 4.25만원, 반려묘가 4.15만원이었다.

반려동물 입양 경로에 대해서는 '지인에게 무료로 분양받음'이 44.3%로 가장 많았고, 이어 '펫숍에서 구입'(22.5%), '지인에게 유료로 분양받음'(8.8%)이 뒤를 이었다.

유료로 분양받은 경우 평균 입양 비용은 '펫숍'이 49.8만원, '민간동물보호시설'이  31.5만원이었다.

반려동물의 양육을 포기하거나 파양하는 것을 고려한 경험이 있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양육자의 26.1%가 '경험이 있다'고 대답으며, 그 이유로는 '물건훼손·짖음 등 동물의 행동문제'가 27.8%, '예상보다 지출이 많음'(22.2%), '동물이 질병에 걸리거나 사고를 당함'(18.9%), '이사·취업 등 여건이 변화'(17.8%) 순이었다.

반려동물 입양경로(자료=농림축산식품부)
반려동물 입양경로(자료=농림축산식품부)

동물학대 목격 시 행동에 대한 질문에는 '국가기관(경찰, 지자체 등)에 신고'가  54.5%로 가장 많았고, 이어 '동물보호단체 등에 도움 요청'(45.5%), '학대자에 중단 직접 요청'(24.2%) 순이었다.

반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는 13.1% 였는데, 그 이유로는 '시비에 휘말리기 싫어서'가 48.8%로 가장 많았고, '신고 등 절차가 번거로울 것 같아서'(18.1%), '개인 사정으로 다른 사람이 개입하는 것은 부적절할 것 같아서'(17.1%) 등이 뒤를 이었다.
 
농식품부 김지현 동물복지정책과장은 "이번 의식조사 결과를 토대로 반려동물이 유기나 파양되는 일이 없도록 반려동물 예비양육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강화하고, 반려견 소유자 준수사항이 잘 지켜질 수 있도록 홍보 및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