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라벨 카툰] 말 많은 세상, 그러는 당신은 정작...?

안종만의 만만우화

안종만 작가 승인 2022.03.23 12:55 | 최종 수정 2022.03.23 13:04 의견 0
©워라벨타임스 / 안종만

'말들의 잔치'였던 대선이 끝났지만 여전히 어수선한 '뒷말'이 무성하다.

대화와 타협, 통합화 화합이라는 구호도 말 뿐, 다 자란 어른들의 소통은 어찌 이리도 답답하고 서툴기만 하는지.

남의 말을 쉽게 하는 자들이, 정작 자신의 말의 품격엔 관대하다. 가시 돋힌 독설만큼의 잣대를 자신에게 들이댄다면 애초 그 가시가 돋아날 일도 없을 것이다.

 

안종만 작가(카투니스트)
 

상지대 만화애니메이션과 교수
전)전국시사만화협회 부회장
전) 콘텐츠나인 이사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