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말박물관, 2년 만에 어린이 단체 견학 재개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가능

김영배 기자 승인 2022.05.04 10:50 의견 0
한국마사회 말박물관(서울경마공원 내 위치)이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 단체 견학을 재개한다. 사진은 말박물관 종이말 접기. 한국마사회 제공

[워라벨타임스] 한국마사회 서울경마공원에 위치한 말박물관이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 단체 견학을 재개한다. 코로나19로 어린이 입장이 전면 중단된 지 무려 2년 2개월 만이다. 다만,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30분 단위로 1회 20명까지 제한된다.

4일 마사회에 따르면 박물관 내부는 실물 크기의 말 모형이 전시돼 있으며 여러 가지 마구, 말의 다양한 먹이, 말똥 등을 실물로 볼 수 있다. 또 영상으로 말이 밤에 서서 자는 모습, 편자박기, 말의 진화 과정, 다양한 세계의 말 종류도 볼 수 있다.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종이말 접기'와 말의 생태를 알아보는 활동지 '내 친구 말'도 제공된다. 견학 온 어린이들의 말 그림을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으로 제출하면 말박물관 온라인 전시관인 '말랑말랑 스케치북'에 업로드해주는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한국경마 100년을 맞이하는 한국마사회는 앞으로도 어린이들이 말에 대한 친근감을 가질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어린이집, 유치원 단체 견학은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가능하며 금~일요일은 어린이의 경우 부모 동반 입장만 가능하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