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세계 고혈압의 날'...약 복용시 주의점은?

약 성분에 따라 부작용 달라, 의사 처방에 따라 꾸준히 복용   
음식 싱겁게 먹고 매일 30분 이상 운동, 술 줄이고 금연

이나영 기자 승인 2022.05.17 11:29 | 최종 수정 2022.05.17 12:35 의견 0
freepic


[워라벨타임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7일 '세계 고혈압의 날'을 맞아 고혈압약의 올바른 복용 방법 등 안전한 사용을 위한 정보를 안내했다.

고혈압이란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인 경우를 말하는 것으로, 자연적으로 없어지거나 완치하기 어려워 대부분 약물로 치료한다.

'2020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고혈압 유병률은 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에서 약 28%, 60세 이상에서 약 48%로 나이가 들면서 높아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고혈압을 조절하지 못하면 심장, 뇌, 신장 등에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혈압을 정기적으로 측정하고 적절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혈압약은 부작용으로는 종류에 따라 △부종·안면홍조(칼슘채널 차단제) △마른기침 (안지오텐신 전환효소 저해제) △소화불량·설사·복통(안지오텐신Ⅱ 수용체 차단제) 등이다.

부작용이 나타나는 경우 의사와 충분히 상의한 후 용량을 조절하거나 다른 성분으로 변경하여 적절한 의약품을 복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고혈압약을 복용할 때는 의사의 처방에 따라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혈압 치료를 시작하고 3∼4개월 동안은 약의 효과와 부작용을 확인하기 위해 적절한 간격으로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권장된다.

또한 고혈압약은 정해진 시간에 맞춰 복용해야 한다. 복용시간이 지났다면 인지한 시점에 바로 복용해야 하지만 다음 복용시간이 가깝다면 그때 복용하면 된다. 시간을 놓친 경우에도 반드시 1회 용량만 복용하며 절대로 용량을 늘리지 말아야 한다.

이뇨제 성분의 고혈압약은 저녁에 복용하면 이뇨작용으로 수면을 방해하는 등 불편할 수 있으므로 아침에 복용하는 것이 좋다.

임신 중 고혈압이 발생하면 임부와 태아에게 모두 위험할 수 있어 선택적으로 약을 복용하기도 한다. 다만 칼슘채널차단제, 안지오텐신전환효소 저해제, 안지오텐신II수용체 차단제는 임신 중에는 투여가 금지되어 있으므로 반드시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임신 또는 혈관부종 환자는 안지오텐신전환효소 저해제나 안지오텐신II수용체 차단제를 복용하지 말아야 하며, 천식 또는 심한 서맥 환자는 교감신경 차단제 중 베타차단제를 복용해서는 안 된다.

저칼륨혈증 등 전해질 이상 환자, 통풍 환자의 경우 이뇨작용 고혈압약 복용에 주의가 필요하므로 반드시 의사에게 알려야 한다. 최근에는 한 가지 약물만으로 혈압이 조절되지 않은 환자를 위해 여러 가지 작용 방식의 성분으로 구성된 복합제도 개발돼 있다.

염분의 섭취량이 늘어나면 혈압이 높아질 수 있으므로 김치, 찌개, 국, 젓갈, 라면과 같이 염분이 많은 음식은 적당히 먹는 것이 좋다.

이뇨작용 방식의 '히드로클로로티아지드', '푸로세미드' 등 고혈압약은 저칼륨혈증 유발 가능성이 있으므로 복용할 때는 칼륨이 많이 들어있는 오렌지, 바나나, 건포도 등 과실류나 당근, 시금치 등 녹황색 채소 섭취가 도움이 된다.

자몽은 칼슘채널 차단작용을 증가시키므로 칼슘채널을 차단하는 '암로디핀' 을 복용하는 경우 약 복용 1시간 전이나 복용 후 2시간 이내에는 자몽이나 자몽주스를 마시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혈압약 복용과 함께 운동, 식이조절 등 올바른 생활 습관을 갖는 것이 필요하다. 권장하는 생활 습관은 △음식 싱겁게 먹기 △매일 30분 이상 운동하기 △알맞은 체중 유지하기 △금연, 절주, 스트레스 해소 △정기적인 혈압 측정하기 등이다.

고혈압약 복용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식의약 바로알기)에서 알 수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의 보건 향상을 위해 의약품 등의 안전 사용 정보를 지속해서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