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수도권 아파트 입주 1만7100가구…작년 1월 이후 최다

직방 조사, 2만4523가구 중 경기 1만945가구…서울은 1312가구

이나영 기자 승인 2022.06.27 10:32 의견 0
직방에 따르면 7월에 입주예정인 아파트는 2만4523가구이고, 이 가운데 70% 수준인 1만7100가구가 수도권 물량이다. 월 기준으로 2021년 1월 이후 가장 많다. ⓒ워라벨타임스

[워라벨타임스] 오는 7월에는 수도권에서 1년 6개월만에 가장 많은 아파트가 집들이에 들어간다.

27일 직방에 따르면 7월 아파트 입주물량은 2만4523가구이고, 이 중 약 70%(1만7100가구)가 수도권이다. 이는 월 기준으로 올해 최다 물량이며, 2021년 1월 이후 가장 많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경기, 인천 모두 입주물량이 증가하는 가운데 경기에서만 1만945가구가 입주한다. 수원과 의정부, 광주 등 대규모 단지 위주로 입주가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은 1312가구, 인천은 4843가구가 입주한다.

최근 3개월 월 평균 1만가구가 입주했던 지방은 잠시 쉬어가는 모습이다. 총 7423가구가 입주하며 전월 대비 27% 적은 물량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 랩장은 "실거주 의무 개선으로 단기적으로 임대차 물량을 확대하는데 도움이 돼 입주 아파트 일대 전세매물이 늘 것으로 보인다"며 "전세자금대출 보증금 및 대출한도 확대 등 임차인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들도 시행될 예정으로 공급 및 수요 측면에서 일정부분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6·21 대책에 규제 완화를 바라보는 다양한 내용이 담겨 있어 주택 시장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이 존재하는 모습"이라며 "다만, 금리 및 물가 상승에 대한 리스크는 여전히 존재하고 있어 시장 불안요인은 쉽게 해소되진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