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라벨 도우미] 장애인 보행안내 '도보네비게이션' 개선한다

장애인고용공단, '시시각각 프로젝트' 확대 추진
장애인 이동편의 위해 공공·민간시설물 정보 등록

박나현 기자 승인 2022.08.01 14:27 의견 0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제공

[워라벨타임스] 교통약자 장애인의 보행을 지원하는 모바일 앱 '도보네비게이션' 기능이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1일부터 3개월간 기업, 지자체, 공공기관을 포함해 전국 50여개 기관과 함께 빅데이터 구축 사회공헌활동인 '시시각각(視視各各) 프로젝트'를 확대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시각각 프로젝트는 '각각(各各)의 눈(視)을 모아 장애인의 눈(視)이 되어준다'는 뜻으로, 시각·휠체어 이용 장애인의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이다.

현재 시행중인 '도보네비게이션'은 건물을 점으로 인식하여 시각장애 및 휠체어 이용 장애인들이 목적지에 도착해도 입구를 찾지 못하거나, 계단 등 장애물로 인해 출입에 제한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공단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시시각각 프로젝트를 시작해 전국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에 협업을 제안했다.

이번 제안에 한국도로공사, 우체국시설관리공단을 비롯해 서울 광화문 일대 KT를 중심으로 조직된 '광화문원팀'등 50여개 기관이 참여하기로 했다.

참여기관 임직원은 개인 휴대폰에 전용 앱(APP)을 설치하고 출입구, 엘리베이터, 보행장애물 등의 사진을 찍는 방식으로 건물의 입구까지 안내하는 새로운 '도보네비게이션'구축을 위한 빅데이터 작업에 참여한다.

이렇게 수집된 데이터는 AI(인공지능) 및 장애인 당사자 검증단을 통해 분류작업을 거쳐 도보네비게이션에 반영된다.

공단 김현종 소통협력실장은 "시시각각(視視各各) 프로젝트는 사진 한 장으로 이동약자인 장애인의 삶의 질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는 의미 있는 일"이라며 "참여해주신 전국의 민간, 지자체, 공공기관과 함께 장애인과 더불어 살 수 있는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