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청약자들이 걱정하는 것은 이자부담과 낮은 당첨 확률

40대 이상은 이자 부담, 20~30대는 낮은 당첨 확률 가장 많이 꼽아 
청약 면적은 10명 중 4명이 전용 60㎡ 초과~85㎡ 이하 가장 많아

이나영 기자 승인 2022.08.08 09:21 의견 0

[워라벨타임스] 내 집 마련을 준비하는 예비청약자들이 가장 걱정스러워 하는 것은 무엇일까? 한 조사를 보면 최근 금리 인상에 따른 늘어나는 이자부담과 낮은 당첨 확률을 올 하반기 청약을 준비하고 있는 예비청약자들의 걱정거리로 조사됐다.

8일 직방 조사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아파트 청약 계획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 988명 중 가장 걱정이 되는 것은 금리 인상으로 인한 이자 부담 증가(39.1%)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낮은 청약 가점과 높은 경쟁률 등으로 인한 낮은 당첨 확률(35.4%), 분양가상한제 개편에 따른 분양가 인상 우려(12.9%), 관심지역에 분양 단지 부족(6.1%) 등의 순이었다.

직방 조사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아파트 청약 계획이 있다는 응답자들이 가장 걱정하는 것은 금리 인상으로 인한 이자 부담 증가(39.1%)와 낮은 당첨 확률(35.4%)로 나타났다. 직방 제공. ⓒ워라벨타임스

다만, 40대 이상은 금리 인상으로 인한 이자 부담을 가장 많이 선택했으나 20~30대는 낮은 당첨 확률을 꼽는 등 연령대별로 차이가 있었다.

세대 유형별로도 차이를 보였는데, 2~3인 가구 응답자와 4인 이상 가구 응답자는 청약 시 우려되는 사항으로 이자 부담 증가를 가장 많이 선택한 반면, 1인 가구는 낮은 당첨 확률’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는 1인 가구라 부양가족 가점을 높일 수 없는 단독 세대의 고민이 투영된 부분으로 해석된다.

또 분양가상한제 개편안 시행과 금리 인상 등으로 올해 청약계획을 변경했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8.9%가 민간·공공·임대 등 청약 유형 변경을 고려 중이라고 답했다. 이어 지역 변경 고려 중(12.0%), 자금 축소 고려 중(11.5%), 면적 축소 고려 중(11.3%) 등의 답이 있었다. 4명 중 1명은 계획에 변경이나 영향 없다(24.5%)고 답했다.

청약 예정 지역은 현 주거지 등 생활권 주변(59.8%)이 압도적으로 많았고, 수도권 3기 신도시(9.0%), 가족·지인 거주지 주변(7.7%),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단지나 주변(7.6%), 그 외 개발호재나 투자유망 지역(6.8%) 등의 순이었다.

선호하는 청약 면적은 60㎡(이하 전용면적) 초과~85㎡ 이하(42.6%)로 가장 많았고, 85㎡ 초과~102㎡ 이하(32.1%), 60㎡ 이하(12.1%), 102㎡ 초과~135㎡ 이하(10.1%), 135㎡ 초과(3.0%) 순이었다.

청약 계획이 없다는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아파트 청약 당첨 확률이 낮아서(35.1%), 이미 주택이 있어서(21.0%), 관심 지역에 적합한 분양 아파트가 없어서(18.0%), 대내외적인 상황과 변수로 청약 시점을 조정 중이어서(15.1%) 등을 꼽았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경기 불황과 금리 인상, 물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주택 수요자의 관망세가 지속되면서 청약시장도 영향을 받고 있다"며 "예비 청약자들은 관심 지역에 공급되는 청약 정보를 지속적으로 살펴보면서 자금 여력을 꼼꼼하게 따져보고 무리하지 않게 접근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자격요건, 면적대가 맞는다면 특별공급이나 추첨제로 공급되는 단지 면적대를 공략해보는 것도 당첨 확률을 높이는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7월 18일부터 8월 1일까지 직방 애플리케이션 이용자 대상으로 모바일로 진행됐으며, 응답자는 1324명이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