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만호+알파(α)' 주택공급대책 발표 연기…"폭우 대처 먼저"

폭우피해 수습 상황 등 고려 일정 다시 조율

이나영 기자 승인 2022.08.09 08:27 | 최종 수정 2022.08.09 08:28 의견 0
당초 9일로 예정됐던 '250만호+알파(α)' 윤석열 정부의 젓 주택공급대책 발표가 연기됐다.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폭우 상황에 따른 부득이한 조치라고 정부는 설명했다.사진은 지난 7월 18일 열린 2022년 새 정부 국토교통부 업무보고 사전브리핑 모습. 국토교통부 제공

[워라벨타임스] 9일로 예정됐던 '250만호+알파(α)' 공급대책 발표가 연기됐다.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폭우 상황에 따른 부득이한 조치다.

정부는 이날 새벽 긴급공지 문자를 통해 "호우 상황 대처를 위해 9일 브리핑 예정인 250만+a 주택 공급 계획 등 모든 일정을 잠정 연기한다"며 "추후 다시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오전 8시에 부동산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주택 250만호+알파(α)' 공급을 핵심으로 하는 윤석열 정부의 첫 주택공급대책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수도권 지역 폭우 상황이 심각해 이날 오후 2시로 회의 개최 시간을 변경했지만, 폭우 피해 수습 등에 대처하는 게 우선이라는 판단에 따라 아예 회의 일정을 취소했다.

정부 관계자는 "계속되는 일정 번복으로 혼선을 드려 죄송하다"면서 "서울 지역 폭우 상황 등에 따른 부득이한 변경이니 너른 양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회의 일정은 폭우피해 수습 상황 등을 고려해 다시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