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산 수산물 원산지표시 위반 5년새 '4배 이상' 폭증

수입산 위반건수 최근 5년간 총 5,766건, '일본산' 634건
국내산 수산물 이력제 참여 0.16%로 저조

이나영 기자 승인 2022.09.20 15:22 의견 0
자료사진(pixabay(

[워라벨타임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예고로 수산물 안전에 대한 국민적 불안이 커지고 있음에도 외국산 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의무 위반은 크게 늘어나 국민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소속 신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연도별 수산물이력제 참여현황'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8월까지 최근 5년간 수산물 원산지 표시의무 위반 건수는 총 5,766건에 달했다.

이중 일반산 원산지 표시의무 위반 건수는 634건으로, 지난해 230건으로 2017년(55건) 대비 4배 이상 폭증했다.

최근 10년간 연도별 수산물이력제 물량 현황(단위=톤, %) / 자료=해양수산부

또한 지난해 국내산 '수산물이력제' 표시물량 또한 6,099톤으로 국내 수산물 총생산량 382만48톤의 0.16%에 불과했으며, 수산물 이력제 참여 품목은 2020년 45개에서 올해 기준 42개로 오히려 줄어들었다.

수산물이력제는 수산물의 이력정보를 기록, 관리해 소비자에게 공개해 수산물 유통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도입된 제도다.

신 의원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이 발표되며 수산물에 대한 국민의 불안이 다시 커지고 있다"며 "투명한 이력관리와 원산지 표시체계 없이는 후쿠시마 공포로 인한 수산업 침체가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