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라벨 BOOK] 국내 최대 규모 '대한민국 독서대전' 23일 원주서 팡파레

25일까지 진행. 전국 100여개 출판사·서점 참가
김호연, 은희경, 장강명 등 유명 작가 참여

이나영 기자 승인 2022.09.22 15:25 의견 0

[워라벨타임스] 국내 최대 규모의 독서문화 축제 '2022 대한민국 독서대전'이 23일부터 25일까지 원주에서 펼쳐진다.

올해 9회째를 맞는 독서대전은 문화체육관광부와 원주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함께 하며, 주제는 '책으로 온(ON) 일상'으로 정해졌다.

개막식은 원주시 댄싱공연장에서 열리며, 이후 전시·공연·강연·학술·체험 등 7개 부문 30여개의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독서대전에서는 한길사, 창비, 사계절 출판사 등 전국 출판사와 독립출판사, 서점 100여 개가 모여 도서와 출판물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책 시장이 열린다.

특히 올해는 '청년 책의 해'를 맞이해 특별히 선정한 '청년 추천도서 100선'도 같이 선보이며 유명 작가와 소통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다.

<당신이 보고 싶어 하는 세상>의 장강명, <장미의 이름은 장미>의 은희경, <불편한 편의점>의 김호연 작가 등 다양한 분야의 작가들의 강연이 독자들을 기다린다.

그림책 작가와 함께하는 '그림책 몸짓 공연' 등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도 만나볼 수 있다.

원주 시민이 자신의 이야기를 직접 기획하고 그림책으로 표현한 '대한민국 독서대전, 원주를 거닐다' 전시와, 청소년과 시민이 자신이 직접 고른 책을 5분간 소개하는 서평 대결 게임인 '비블리오 배틀'도 준비됐다.

이밖에 책 출판 경험이 있는 시민작가 100여 명이 직접 강연하는 '나도 작가, 작가 버스킹'과 낭독공연 '신선한 해방감, 야간 독서'도 마련됐다.

개막식 행사에서는 독서문화 확산 기여한 개인과 단체에 대한 시상과 함께, '전국 독서 동아리 한마당', '서점의 날 콘퍼런스', '독서콘퍼런스' 등 유관 기관·단체의 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2022 대한민국 독서대전 강연 참여 작가(문화체육부 제공)

올해 '책의 도시'로 선정된 원주는 유네스코 문학창의도시이자 문체부가 지정한 문화도시로, 박경리 선생의 <토지>가 완간된 곳이다.

이번 독서대전에서는 원주의 대표 문화관광자원인 강원감영과 고판화 박물관과 연계한 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독서대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2022 대한민국 독서대전'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담당자는 최근 '심심한 사과'라는 표현을 둘러싼 문해력 논란을 예로 들며 "디지털화, 다매체·다플랫폼 시대로 접어들수록 파편화된 말과 글을 종합해 이해하고 소통하는 능력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강조하고, "이번 독서대전이 일상적으로 책 읽는 재미를 느끼고 문해력을 키우게 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