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 코리아] 임금 일자리 63만개 늘었지만 10개 중 8개는 50대 이상 몫

2분기 임금근로 동향…일자리 증가분 80%가 50대 이상
보건사회복지·공공행정 일자리 증가폭 축소…교육은 늘어

정재근 기자 승인 2022.11.24 20:09 의견 0
임금근로 일자리가 1년 전보다 63만개 가까이 늘면서 사상 처음 2000만개를 돌파했다. 다만, 일자리 수 증가 폭은 둔화됐고, 늘어난 일자리 10개중 8개는 50대 이상의 일자리였다. ⓒ워라벨타임스

[워라벨타임스] 임금근로 일자리가 1년 전보다 63만개 가까이 늘면서 사상 처음 2000만개를 돌파했다. 다만, 일자리 수 증가 폭은 둔화됐고, 늘어난 일자리 10개 중 8개는 50대 이상의 일자리였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22년 2분기(5월 기준) 임금근로 일자리동향'에 따르면 임금근로 일자리는 2020만5000개로 1년 전보다 62만8000개 늘었다.

증가폭은 지난 1분기(75만2000개)보다 줄었으나 전체 임금근로 일자리 규모는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8년 이후 최대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 일자리가 29만5000개 증가해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전체 일자리 증가분의 47.2%를 차지했다. 50대(20만9000개)를 포함하면 2분기 늘어난 일자리 10개 중 8개(80.3%)는 50대 이상이 차지했다.

40대(7만8000개)와 30대(2만5000개), 20대 이하(2만1000개)도 모두 일자리가 늘기는 해지만 증가폭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전체 일자리 대비 비중은 40대가 23.7%로 가장 높고, 50대(22.7%), 30대(21.4%), 20대 이하(16.1%), 60대 이상(16.0%) 순이었다.

산업별로는 보건·사회복지(10만6000개) 일자리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건설업(10만2000개), 제조업(7만3000개), 정보통신(6만8000개), 공공행정(7000개) 일자리도 늘었다.

다만 보건·사회복지와 공공행정 일자리는 증가폭이 1분기 대비 각각 5만5000개, 4만개 급감했다.

반면, 1분기 3만8000개 늘었던 교육 일자리는 2분기 4만7000개로 증가폭을 키웠다. 코로나19 타격을 받았던 숙박·음식(4만7000개), 도소매(4만6000개)도 증가했다.

연령대별 일자리 증감을 산업별로 보면 60대 이상 일자리는 보건·사회복지(6만6000개)에서 가장 크게 늘었다.

30대 일자리는 제조업(-2만1000명)에선 줄었으나 정보통신(1만6000개), 전문·과학·기술(1만2000명) 등에서 늘었다.

성별로는 남성 26만2000개, 여성이 36만6000개 증가했다. 전체 일자리 대비 비중은 남성이 56.9%, 여성이 43.1%를 차지했다.

남성 일자리는 건설업(6만8000개), 제조업(4만7000개), 정보통신(3만6000개) 등에서 주로 늘었다. 여성은 보건·사회복지(8만8000개), 교육(4만3000개), 건설업(3만4000개) 등에서 증가했다.

전체 일자리 중 전년 동기와 동일한 근로자가 점유한 지속 일자리는 69.1%, 신규채용(대체+신규) 일자리는 30.9%였다.

이 중 퇴직·이직으로 근로자가 대체된 일자리는 16.9%, 기업체 생성 또는 사업확장으로 생긴 신규일자리는 13.9%였다.

이밖에 기업체 소멸 또는 사업 축소로 사라진 소멸일자리는 219만개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