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장, 박사장이었는데"…실업자가 된 34만명

농업·임업·어업 등 1차 산업 종사자 16만명으로 최다
도소매·숙박·음식점 등 대면서비스업도 10만명 넘어

정재근 기자 승인 2023.01.24 13:11 의견 0
최근 1년 동안 자영업을 하다가 포기하고 놀고 있는 사람이 34만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영업을 포기하고 실직자로 전락한 사람들 중에는 농업·임업·어업 등 1차 산업(16만1000명)이 가장 많았고, 도소매(3만7000명)와 숙박·음식점업(3만명)도 3만명이 넘었다. ⓒ워라벨타임스

[워라벨타임스] 자영업을 하다가 포기하고 일자리 없이 놀고 있는 사람이 34만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영업을 포기하고 실직자로 전락한 사람들 대부분이 농업·임업·어업 등 1차 산업과 도소매·숙박·음식점·교육서비스업 등 대면서비스업 종사자였다. 절반에 가까운 16만1000명은 1차 산업 종사자였고, 도소매(3만7000명)와 숙박·음식점업(3만명)도 3만명이 넘었다.

최근 고용시장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1차 산업과 대면 서비스업 등의 자영업자들이 경영난을 극복하지 못하고 스스로 중도에 포기하고 있는 셈이다.

24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12월 경제활동인구조사 기준으로 최근 1년(2021년 12월 중순∼2022년 12월 중순) 이내에 일을 그만두고 실업자나 비경제활동인구가 된 사람은 336만4000명이다. 이들 가운데 직전까지 자영업자로 일했던 사람이 34만1000명이다.

실업자는 일할 의사와 능력이 있고 지난 4주간 적극적으로 구직 활동을 했으나 일자리를 얻지 못한 사람이고, 비경제활동인구는 아예 일할 의사나 능력이 없는 사람을 의미한다. 정의상 차이는 있으나 실업자와 비경제활동인구 모두 일자리가 없다는 점에서 넓은 의미의 실직자로 분류할 수 있다.

최근 1년 내 자영업자에서 실직자가 된 34만1000명 중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 출신은 3만3000명,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 출신은 30만8000명이다.

34만1000명을 산업별로 보면 농업·임업·어업에 종사하다가 실직자가 된 자영업자가 16만1000명으로 가장 많고, 도소매업 3만7000명, 숙박·음식점업(3만 명) 교육 서비스업(2만7000명) 등의 순이었다.

최근 고용시장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1차 산업과 대면 서비스업 등의 자영업자들이 경영난을 극복하지 못하고 스스로 중도에 포기하고 있는 셈이다.

특히, 직원을 두고 일하던 자영업자가 3만3000명 줄었는데, 이들이 창출하는 일용직 등의 고용에도 악영향이 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