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단백 토끼고기, 치매예방에도 효과

특수가축협회, 토끼고기 대중화 선언
"유럽에서는 소․돼지․닭고기 다음으로 토끼고기 많이 먹어"

이나영 기자 승인 2022.04.26 11:52 의견 0
토끼탕(사진=토끼코리아)

[워라벨타임스] 농림축산식품 지난해 주요 통계에 따르면 토끼는 축산물 위생관리법에 따라 소, 돼지, 닭과 함께 가축의 범위에 속한다.

국내 사육농가는 2천113호, 사육마릿수는 4만8천399마리로 연간 20톤 정도의 토끼고기가 지육과 정육으로 판매, 유통되고 있다.

토끼고기는 전 세계 50개국 이상에서 소비하고 있는 식육 가운데 하나로 우리나라에서도 즐겨먹은 보양식이다.

동의보감에는 토끼고기를 '성질이 차고 평하며 맛이 맵고 독이 없는 약재로 갈증을 치료하고 비(脾,비장)를 튼튼하게 한다'고 실려 있다.

농촌진흥청은 26일 토끼고기 소비 촉진과 산업 활성화를 위해 한국특수가축협회가 의뢰한 토끼고기의 영양성분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토끼고기는 고단백 식품으로 100g당 단백질 함량은 20.97g이다. 칼슘(14mg), 칼륨(366mg) 등 미네랄 함량도 풍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 성분 중에서는 동물성 식품에만 존재하는 비타민B12(코발라민)가 식육 가운데 가장 높은 100g당 6.5μg 함유돼 있다.

비타민B12는 수용성 비타민으로 혈액 생성과 유전자 합성 등에 관여하며, 최근에는 치매 예방에도 도움을 준다고 보고됐다.

토끼고기 등심 부위는 건강에 이로운 다가불포화지방산 비율이 높았고, 특히 필수 지방산인 리놀렌산(2.73%) 비율이 높았다. 리놀렌산은 기억력을 개선하고 학습 능력을 향상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수가축협 배문수 회장은 "스페인, 이탈리아 등 일부 유럽 국가에서는 소․돼지․닭고기 다음으로 토끼고기를 많이 먹고 있다"며 "우리나라에서도 토끼고기가 대중화될 수 있도록 육용 토끼농장 확대와 토끼고기 홍보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축산물이용과 김진형 과장은 "우리나라에서 품질이 우수하고 위생적으로 안전한 토끼고기가 소비자에게 지속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관련 기술 연구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