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륜차 사망자 5월에 가장 많아...안전운전 당부

경찰청, 어린이날 연휴 집중단속

김재영 기자 승인 2022.05.02 11:24 의견 0
오토바이 불법구조변경 단속중인 경찰(사진=파주경찰서)

[워라벨타임스] 경찰청은 5월에 이륜차 사망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올해 사망자도 지난해보다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 4월 24일 기준 이륜차 사망자는 125명(잠정)으로 전년 105명 대비 19% 증가했다.

경찰청은 2일부터 8일까지 일주일간 각 시·도 자치경찰위원회와 함께 선제적으로 이륜차 법규위반을 집중 단속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은 주요 관광지·휴양지 등 가족 단위 이동이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어린이날과 주말 어버이날에는 이륜차 동호회 등 활동이 많은 장소에서의 난폭운전 등에 대한 단속이 이루어진다.

최근 3년간 이륜차 교통사고 사망자 현황. (단위 명) / 자료=경찰청

신호 위반이나 중앙선 침범과 같은 위반행위 뿐만 아니라 보도 침범이나 굉음 유발 등 시민들에게 불편을 끼치고 불쾌감을 주는 법규위반도 중점 단속 대상이다.

경찰은 현장에서 즉시 단속이 어려울 수 있는 상황을 대비해 캠코더를 이용한 영상단속을 병행하고, 적발 시에는 보험 가입 여부, 번호판 훼손, 불법 개조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다.

경찰은 "5월은 이륜차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라며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와 안전운전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