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존폐 초읽기, 국힘 '인구가족부' 신설 추진

권성동, '정부조직법' 개편안 대표발의
6·1 지방선거 법안 처리 추진 전망

김재영 기자 승인 2022.05.06 11:31 의견 0

[워라벨타임스] 존

권선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사진=의원실)

폐 논란에 휩싸였던 여성가족부 폐지가 추진된다. 새 정부 집권여당인 국민의힘은 여가부 폐지와 함께 '인구가족부'를 새로 출범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6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다고 밝혔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전날인 5일 자신의 SNS에서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동의하지 않더라도 공약 이행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며 "여성가족부 폐지는 윤 당선인이 내건 국민과의 약속이자 대선 핵심 공약"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윤 당선인 대변인도 같은날 입장문에서 "(여가부 폐지는) 장관을 중심으로 충분한 사회적 논의를 거쳐 추진할 것"이라며 "여가부 폐지 공약 추진 입장엔 변함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여가부 폐지는 지난 대선 시기 당시 윤석열 대통령 후보의 공약이기도 하다. 하지만 여성계를 비롯한 시민사회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반발에 부딪혀 지체는 상황이다.

이에 국민의힘은 기존 공약인 여가부 폐지를 추진하되, 이를 완충하는 '인구가족부'를 신설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국민의힘 입장에선 오는 6·1 지방선거 표심을 의식해야 되는 상황이라 무리한 추진에 부담이 작용한다는 분석이다. 또한 다수당인 민주당의 반대로 본회의에서의 통과여부도 불확실하다.

따라서 정계 안팎에서는 실제 법안 처리 여부는 오는 6·1 지방선거 결과에 따른 정국 분위기에 좌우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