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라벨 도우미] 국립재활원, 장애인 건강주치의 시범사업 참여 시작

지체·뇌병변 중증장애인에게 주장애 관리 서비스 제공

박나현 기자 승인 2022.05.13 12:42 | 최종 수정 2022.05.13 12:43 의견 0
국립재활원 홈페이지(캡처)

[워라벨타임스] 국립재활원은13일부터 장애인 건강주치의 시범사업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장애인 건강주치의 시범사업은 중증장애인의 의료서비스 접근성을 향상하고 만성질환 및 장애에 대한 지속적이고 포괄적인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사업은 중증장애인이 자신의 건강주치의를 직접 선택하여 주치의로부터 만성질환 및 장애에 대한 지속적이고 포괄적인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받는 제도로 일반 건강관리, 주(主)장애 관리, 통합관리 서비스로 구분된다.

국립재활원은 지체·뇌병변 중증장애인에게 장애인 건강주치의 시범사업 서비스 유형 중 주(主)장애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립재활원에서 주(主)장애관리 서비스를 받고자 하는 지체·뇌병변 중증장애인은 '국립재활원 누리집' 또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누리집'에서 장애인 건강주치의 진료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국립재활원 김완호 원장직무대리는 "장애인 건강주치의 서비스 제공이 중증장애인의 건강증진과 건강관리 능력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