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원 이상 금융자산가들도 "68세까지 일 하고 싶어요"

금융상품 선택시 고수익률보다 정기적 수익 우선 고려
모바일 이용 편리함 중시하지만 영업점 서비스도 필요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뉴시니어가 원하는 금융' 보고서

박나현 기자 승인 2022.05.20 11:59 의견 0
뉴시니어(1억원 이상 소유 금융자산가)들은 퇴직 연령은 63세로 생각하고 있었고, 대다수가 68세까지 일을 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워라벨타임스

[워라벨타임스] '뉴시니어'로 표현된 1억원 이상 보유 금융자산가들도 가구 내 주된 경제활동자의 퇴직 연령은 63세로 생각하고 있었고, 대다수가 68세까지 일을 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자신이 노인이라고 체감할 때는 은퇴시점으로 생각하고 있고, 최고의 관심사는 역시 건강이었다.

이는 19일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발표한 '뉴시니어가 원하는 금융' 보고서에 담긴 내용이다.

보고서는 금융자산 1억원 이상을 보유한 만 50~64세를 '뉴시니어'로 표현하고, 수도권과 광역시 거주자1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과 고객 데이터 분석을 진행했다.

뉴시니어의 상당수는 부족하지 않은 경제력에도 불구하고 가구 내 주 경제활동자의 퇴직 연령을 63세로 예상했다. 이후 5년 정도 더 일한 뒤 68세에 은퇴할 것을 희망했다.

자신을 노인이라고 체감하는 계기를 물었을 때 은퇴시점(23.5%)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고, 손자녀 탄생(14.9%), 노화(13.2%) 순이었다.

뉴시니어의 가장 큰 관심사는 역시 건강(39%)이었고, 다음으로 자녀(18.1%), 재테크-투자(10.3%) 순이었다. 또 이들이 생각하는 이상적 시니어의 모습은 나이보다 젊고 건강해 보이는 사람(20.7%), 지혜롭고 존경받는 사람(14.9%), 베풀 줄 아는 사람(13.1%) 순이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제공

뉴시니어의 거래 규모는 하나은행 전체 거래액의 3분의1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상당했다. 특히 이들은 높은 수익성보다는 거래의 안정성을 우선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뉴시니어가 노후 대비 금융상품을 선택할 때 고려하는 요건은 원금 보장(55.7%)과 정기적인 수익 발생(55.3%) 여부가 최우선이었다. 높은 수익성(39.7%)을 고려한다는 응답률보다 1.4배 높았다. 현금화 인출 용이성(34.5%)도 중요한 고려 대상이었다. 금융상품의 기대 수익률은 5~6%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디지털 금융에 대한 관심도도 상당했다. 최근 6개월 간 금융거래 시 이용한 채널로 뱅킹앱(83.3%)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인터넷뱅킹은 75.8%로 뒤를 이었다. 영업점은 49.3%로 뱅킹앱의 60% 수준에 머물렀다.

뉴시니어의 64%는 최근 1년 내 신규 거래를 진행한 금융기관이 있다고 응답했는데, 토스·토스뱅크·카카오페이 같은 핀테크·빅테크 기업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하지만 이들의 78%는 영업점 방문도 여전히 꼭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상품 만기·해지, 현금·수표 입출금, 대출 상담·가입 등을 꼭 영업점에 가서 처리해야 하는 업무로 꼽았다.

디지털금융을 이용할 때도 인적 연결성을 중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뉴시니어의 디지털 채널 활용을 높이기 위한 필수적 요건으로 상담원과의 연결(77.1%)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차지했다. 주요 메뉴만 모아둔 간단한 화면'(65.4%), 위험결제 제한 기능(64.5%), 큰 글씨 화면(61.0%)이 뒤를 이었다.

연구소는 뉴시니어의 금융 활동이 더 활발하게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면서, 이들을 위한 '맞춤형 금융'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