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현장 외국인근로자 대상 의료서비스

부산 온천시장 정비사업 현장 외국인근로자 대상
치과·내과진료 등 의료 지원…고향음식 등도 제공

이나영 기자 승인 2022.07.18 09:17 의견 0
포스코건설이 16일 부산 온천시장 정비사업 현장에서 외국인근로자에게 의료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포스코건설 제공

[워라벨타임스] 포스코건설은 한국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포스코1%나눔재단과 함께 지난 16일 부산 온천시장 정비사업 현장의 외국인근로자 68명을 대상으로 무료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위문활동도 벌였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의료지원봉사에는 행동하는 의사회 부산지부,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한국결핵협회 등 의료진 22명과 포스코건설 직원 등 자원봉사자 32명이 참석했다.

봉사단은 치아스케일링 등 치과 진료와 구강보건교육을 실시했으며, 건설 현장 환경에서 쉽게 발생할 수 있는 직업병 관리 등 전반적인 건강상담도 병행했다. 또 결핵 고위험 국가의 외국인 근로자들의 결핵 감염여부를 진단하고 집단 감염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캠페인도 병행했다.

이와 함께 포스코건설은 외국인근로자들이 국내에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각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다양한 위로활동도 제공했다.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스포츠마사지와 프로필·증명사진 촬영 등을 지원했으며 근로자들의 주요 출신국인 베트남과 중국 요리도 제공했다.

행사에 참여한 베트남인 트란 반 티(TRANVAN TY)씨는 "외국인 신분으로 치과진료를 받을 수 있는 곳이 많지 않은데 오늘 현장까지 오셔서 스케일링과 충치 치료를 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동료들과 함께 베트남 노래를 들으며 고향음식을 먹으니 잠시나마 고향에 온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현장의 모든 외국인근로자들을 내 가족처럼 세심하게 케어한다는 마음으로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며 "외국인근로자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마음으로 현장에서도 일하면 업무성과도 높아지고 안전관리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하반기에도 경제적 어려움과 의사소통 문제로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 근로자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해 다양한 지원 활동을 통해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적극 실천해나갈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부산 온천시장 정비사업 현장 외국인근로자들이 베트남, 중국등 각국의 음식을 먹으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포스코건설 제공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