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ADHD에 시달리는 소아·청소년..."차별없는 의료지원 필요"

안민석 의원, 심사평가원 제출 자료 분석
아토피 소아 87만명, 청소년 40만명
ADHD 소아 5.8만명, 청소년 7.5만명

이나영 기자 승인 2022.10.03 15:03 의견 0
freepic

[워라벨타임스] 급변하는 사회환경적 요인으로 우리나라 영유아·청소년들이 아토피 피부염이나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등 다양한 질병을 앓고 있어 정부 차원의 체계적인 의료 지원 체계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위 소속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은 3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분석 자료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2019년부터 올해 7월까지 4년간 소아(0~9세)의 아토피성 피부염은 87만명, ADHD는 5.8만명이었다.

소아의 성조숙증은 26만명, 치아우식증은 292만명, 시력저하는 144만명이었으며 탈모는 1.5만명, 고혈압은 0.1만명, 뇌전증은 2만명, 비만은 0.7만명, 장염은 250만명, 천식은 62만명이 집계됐다.

청소년(10~19세)의 경우 아토피성 피부염은 40만명, ADHD는 7.5만명이었다. 성조숙증은 11만명, 치아우식증은 237만명, 시력저하는 158만명, 탈모는 5.1만명, 고혈압은 1.7만명, 뇌전증은 3만명, 비만은 0.9만명, 장염은 167만명, 천식은 16만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아토피성 피부염을 치료받은 소아·청소년은 소아(87만명)가 청소년(40만명)에 비해 2배 이상 많았으며, 탈모를 겪은 청소년(10~19세)은 5.1만명으로 1.5만명인 소아(0~9세)에 비해 3배 이상인 것으로 드러났다.

작년 한 해 동안 치아우식증(충치)을 치료받은 소아·청소년은 소아(0~9세)는 146만명, 청소년(10~19세)은 97만명으로 조사됐다. 또한 시력 저하, 성조숙증, ADHD를 치료받은 소아청소년은 각각 소아(0~9세), 66만명, 12만명, 2.8만명, 청소년(10~19세), 71만명, 5.6만명, 4.1만명이며 2019년 대비 증가했다.

2019~2022 7월 소아청소년 치료 누적 현황(자료=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안 의원은 "소아·청소년기는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으로 급격한 변화와 성장을 겪는 시기로 일생 동안 건강한 생활을 영위하는데 필요한 건강한 신체와 생활 습관을 형성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신체 활동량 부족, 영양 불균형, 과도한 스트레스 등 다양한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성인기 질병 발생으로 이어지고 있어 정부 차원의 체계적인 협력 체계와 종합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지난해 관계부처 합동으로'제3차 국가건강검진종합계획'을 발표하면서 생애주기별 맞춤형 검진프로그램 개선 및 검진체계 개편을 위하여 아동·청소년 검진 항목 개선 방안을 검토하고 전문기관 중심의 관리체계 일원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안 의원은 "소아청소년기 질병 치료에 대한 학부모의 시간과 경제적 부담이 큰 실정"이라며 "가정 형편과 경제적 문제로 차별받지 않고 모두가 공평하게 의료 혜택을 받도록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