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이 듣고 싶은 올해 최고의 희망 뉴스는 '금리인하'

코로나19 종식,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종전은 2, 3위
미래준비 부문 희망뉴스 1위는 '탄소중립 신기술 개발'
대한상의, 전국 73개 상의와 기업인 3267명 대상 조사

정재근 기자 승인 2023.01.24 14:05 의견 0
기업인들은 2023년에 듣고 싶은 뉴스로 물가 안정에 따른 금리 인하와 코로나19 종식과 코로나19 종식 선언,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종전과 유가·원자재가 하락(39.1%) 등을 꼽았다. ⓒ워라벨타임스

[워라벨타임스] 기업인들이 계묘년 새해(2023년)에 듣고 싶은 뉴스로 물가 안정에 따른 금리 인하와 코로나19 종식 등을 꼽았다.

대한상공회의소가 24일 새해를 맞아 전국 73개 상공회의소와 기업인 3267명을 대상으로 한 '2023년 기업인이 염원하는 희망뉴스' 조사결과를 보면 경제대응 부문 희망뉴스로 물가 안정에 따른 금리 전격 인하(51.2%)가 가장 많이 꼽혔다.

대한상의는 "지난해 급격한 긴축통화정책의 효과는 올해 초부터 본격적으로 소비침체와 투자위축, 기업·가계 부채 불안 등 실물경제 곳곳으로 파급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이어 코로나19 종식 선언(42.9%)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종전, 유가·원자재가 하락(39.1%)이 2위와 3위에 올랐다.

이밖에 중국 등 소비재 수출시장 회복(19.0%), 반도체와 이른바 '태조이방원'(태양광·조선·이차전지·방산·원자력) 수출 호조(16.8%), K-콘텐츠 수출 확대(16.0%) 등도 순위권에 들었다.

미래준비 부문 희망뉴스로는 탄소중립 신기술 개발(46.6%)이 가장 많은 표를 얻었고, 합계출산율 7년 만에 반등(35.5%)이 2위,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29.4%)가 3위였다.

2030 엑스포 개최지는 오는 3월 현지실사를 시작으로 6월과 11월 종합 프레젠테이션을 거쳐 11월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투표로 선정된다.

또 노사정 대타협 및 노동 개혁(28.6%), 국회 협치를 통한 경제지원입법 활성화(27.9%), 교육개혁안 통과(19.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강석구 대한상의 조사본부장은 "어려운 경제환경에도 지난해 수출 세계 6위, 방산 분야 대규모 수주, K-콘텐츠 활약 등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둔 만큼 올해도 우리 기업인들이 많은 희망을 품고 있다"며 "'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는 말처럼, 한국경제 각 주체가 각자 위치에서 희망을 품고 최선을 다한다면 새해에 품은 소망을 반드시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 워라벨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